시민들이 담아낸 지하철 사진

편집팀 | 기사입력 2019/10/05 [15:25]

시민들이 담아낸 지하철 사진

편집팀 | 입력 : 2019/10/05 [15:25]

 시민 어철우 씨의 사진 ‘눈이 내린 어느날’이 ‘2019 서울교통공사 지하철사진 공모전’의 최고 작품으로 뽑혔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2일(수)오후 3시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메트로미술관 1・2관에서 ‘2019 서울교통공사 지하철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0월 11일(금) 12:00까지 전시된다.

  2017년에 처음 시작된 지하철사진 공모전은 기존 ‘서울메트로전국미술대전’을 사진 분야로 특화해 올해 3번째를 맞이하는 대회이며, 평소 촬영이 허가되지 않았던 차량기지 등을 개방해 시민출사를 진행하면서 사진을 좋아하는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상식에는 사단법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이사・심사위원・수상자・공사 임직원을 포함해 약 8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된 작품응모(2019. 6. 3.~8. 9.)에는 서울 지하철의 특색을 담은 작품 총 1,991점이 접수되었다. 사진 전문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작 70점(금상1, 은상1, 동상2, 장려상3, 입선 63)을 결정해 발표했다. 수상자에게는 금상 300만원, 은상 200만원 등 총 상금 1,480만원 및 상장과 상패가 주어지며, 사진협회 입회점수도 부여된다. 주요 수상작은 다음과 같다.

   금상(상금 300만원) 어철우「눈이 내린 어느날」

   은상(상금 200만원) 임도빈「접시꽃 지하철」

   동상(상금 각 100만원) 윤현정「전선주 교체작업」, 김명수「한가한 퇴근길(집으로 가는길)」

   장려상(상금 각 50만원) 유인수「열차가 지나간 후」, 신승희「도시를 가로지르다」, 박경식「즐거운 나의 일터」

  입선(상금 각 10만원) 김양수「도시를 달리다」등 63점이다.

 

 입상작 70점은 11일까지 메트로미술관에 전시되어 지하철을 이용하는 모든 시민에게 무료로 공개된다. 수상작 외에도 지하철을 다룬 특별한 사진을 찍은 ‘초상(肖像) 프로젝트’ 작품도 전시된다. ‘Move the City도시를 움직이다’를 주제로 도시를 달리는 지하철의 다양한 모습 등을 사진에 담아 전시하는 것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사진 공모전에 응모한 시민들의 높은 예술의식과 지하철에 대한 사랑을 보고 깜짝 놀랐다.”라며, “지하철사진 공모전이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문화교류의 장으로 자리 잡아, 시민과의 문화 연결망을 구축해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