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겨냥한 북한의 도발

북한의 도발 규탄해야

편집팀 | 기사입력 2019/10/12 [13:19]

대한민국 겨냥한 북한의 도발

북한의 도발 규탄해야

편집팀 | 입력 : 2019/10/12 [13:19]

 지난 8,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에 대한 3차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일주일 전 북한의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가 안보리 제재 결의를 위반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그 당사자인 우리는 안보리의 결정을 존중한다라고 한 것이 전부다. 북한 핵 위협의 당사자가 이토록 소극적이어도 되는 것인가. 전 세계가 한국의 대응에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는 우리가 미래에 무엇을 할지 주의 깊게 지켜봐달라며 추가 도발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미북실무협상 결렬후에 외무성 순회대사 김명길은 끔찍한 사변이 일어날 수 있다고까지 협박했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평화지대와 북한과의 공동 올림픽을 꿈꾼다. 김정은의 선의를 믿는 사람은 지구상에서 문 대통령뿐이다. 이미 대한민국은 운전자, 촉진자, 중재자는 커녕 관람객으로 전락했다. 북한의 도발은 정확히 우리를 향해 있다. 정신 차리고 진실을 마주하라.

 

지금 정부가 해야할 말은 "존중한다"가 아니라 같은 목소리로 "규탄한다"이다. 그것이 김정은이 아닌 국민을 바라보는 대통령의 대답이다. 5천만 국민의 목숨이 대통령에게 달려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