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시대의 사이버국방안보

최봉실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6:35]

4차 산업혁명시대의 사이버국방안보

최봉실 기자 | 입력 : 2019/10/17 [16:35]

2019년 10월 8일, 국회의원회관 제 1세미나실에서 김두환 의원, 김병기 의원, 김중로 의원의 주최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사이버국방안보 정책세미나가  개최되었다.

 

 바야흐로 4차 산업혁명시대이다. 빅데이터,  AI, 사물인터넷 등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기술의 발달은 우리 사회를 초연결 시대로 만들고 있다. 국가 간 경계도, 산업 간 경계도 허물어지고 있다. 초연결 시대에 가장 중요한 것은 사이버안보이다. 스마트폰 하나로 전 세계가 연결되는 세상이기에, 사이버 공격은 국민 모두가 그 대상이며, 국가시스템 전체의 마비를 발생시킬 수도 있게  된다. 지난날, 사우디 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석유시설 2곳이 드론 고역ㄱ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었던 사례는 전 세계에 사이버국방안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크게 인식시키는 계기가 되었고 , 한 지역, 한 국가에 국한되었던 전쟁은 전 세계를 넘어 우주까지 확장될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경험하고 있다.

 

 사이버국방안보는 핵심기술이 가장 중요하고, 사이버 안보기술에 2등은 없다. 우리의 보안기술이 2등이 되는 순간, 취약점이 노출되어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4차 산업혁명의 기술전쟁은 곧 사이버국방안보의 수준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이러한 사이버국방안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 정부 출범 후 이명박 정부 당시 폐지되었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부활시켰고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전 정부 차원에서  4차산업혁명 기술과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정부 최초로 '국가사이버안보전략'을 수립해 사이버위협 대응 역량 강화, 정보보호 산업육성, 사이버안보 국제협력 강화 등 국가 차원의 비전과 전략을 수립하고, 지난 9월 3일 시행계획을 확정해 사이버 강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러한 국가차원의 노력에 더해 각계 4차산업혁명과 안보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해 우리나라의 사이버국방안보 수준을 높이고자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