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 로봇의 도입과 규제혁신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19/11/01 [16:37]

재활 로봇의 도입과 규제혁신

황재화 기자 | 입력 : 2019/11/01 [16:37]

 2019년 10월 30일, 국회의원회관 제 1세미나실에서, 이 원욱 의원, 기동민 의원, 최인호  의원의주최로 재활로봇의 안정적 활용 기반 조성위한 규제 혁신 방안 의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재활로봇은 차세대 의료기기와 첨단융합을 아우르는 분야로서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저출산.고령화 흐름이 가속화되면서 고령층을 중심으로 신체기능이 저하되어 어려움을 겪는 환자수가 늘어나고 있어, 효율적인 재활을  돕는 재활의료기기의 수요가 급격히 확대될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미국은 이미 2013년 로봇 자문위원회에서 헬스 케어및 의료 파트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 대한 로봇기술개발 로드맵을 제안하고, 이에 대한 예산 지원도 유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일본에서는 환자들의 보행기능을 개선하는 외골격 로봇 (로봇 슈트)을 공적 의료보험 적용 대상에 포함했다.

 

 우리나라는 2013년부터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의 협력을 통해 기술개선, 인허가, 인증, 임상 등의 재활로봇 중개연구가 이루어졌고 , 의료재활로봇보급사업도 실시되고 있다. 하지만 병원들은 재활로봇에 대한 의료수가가 책정되어 있지 않아  기기 도입에 어려움이 있고, 업계에서는 포지티브 규제로 인해 시장 자체가 제대로 형성되기 어렵다는 아쉬움을 내비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첨단 재활로봇의 국내현황에 맞는 안전고리, 품질관리에 대한 정책을 마련할 때이다. 

 

 발전된 로봇 기술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은 개인의 삶뿐만 아니라 국가 미래 산업의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끌어낸다. 의료로봇이 변화시킬 우리의 일상을 예측하고 선제적인 혁신 조치를 취해야 할 때이다. 그럼에도 국민의  안전은 언제나 최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