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체육 수업안내서' 개정

함께 즐기는 프로그램 강화

김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18:04]

'통합체육 수업안내서' 개정

함께 즐기는 프로그램 강화

김수민 기자 | 입력 : 2020/01/23 [18:04]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와 함께 10년 만에 통합체육 수업 안내서를 전면 개정했다.

 

2009년 처음 마련한 통합체육 수업 안내서는 통합교육이 강조되는 교육환경에 발맞춰 해외 선진 사례를 공유하고 통합체육에 대한 일선 학교의 관심을 높여왔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이 안내서가 활용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장애학생 위주의 통합체육 프로그램을 구성해 비장애학생의 수업 참여율을 낮추고 지도방법을 나열식으로 설명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 교사들의 목소리다.

 

이에 문체부와 대한장애인체육회는 개정 안내서에 장애비장애학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 강화 해외 최신사례 분석 및 교육 현장과의 접목 현장(학교) 중심의 통합체육 이론과 지도 교안 지원 등을 중점적으로 반영했다.

 

 

개정 통합체육 수업 안내서의 특징

 

- 구성방식 : 현 체육교과 교육과정 프로그램 구성에 맞추어 개정·비장애학생의 활동성을 높이는 방식으로 프로그램을 재편하여 장애·비장애학생이 함께 즐기는 통합체육 수업 구성지원

- 장애 특성 반영 : 장애 공감교육(인식개선) 자료 수록, 장애유형별 통합체육 지도방법 세분화 등을 통해 특수교육 비전공 교사도 장애학생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통합체육 지도에 적용 가능

- 현장 의견 반영 : 통합체육 교사 직무연수 과정(2011년부터 실시)에서 자주 묻는 질문을 ‘Q&A로 알아보는 통합체육 수업으로 반영하고, 현장 지도에 적용 용이한 지도안 수록

 

특히 개정 안내서는 교육부(장관 유은혜)2015년 확정 발표한 교육과정에 맞춘 학습목표, 평가계획 ()을 포함한 지도 교안을 제시한다. 문체부는 교사들이 이를 통해 개별화 교안을 작성하고 이를 수업에 적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통합체육 수업이 본격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2020년에 개정 안내서를 동영상으로 제작하고 통합체육 교사 직무연수, 통합체육 교실 운영(202085개교), 통합체육 우수 교사 해외연수 등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개정 안내서를 현장에 원활하게 보급할 수 있도록 전국 특수교육지원센터(198개소)와 정다운학교(201974개교, 일반교사와 특수교사의 협력 수업을 강조하는 장애·비장애 통합교육 중점학교), 2019년 통합체육 연구학교(4개교) 등에 직접 인쇄해 배포할 예정이다. 문체부(www.mcst.go.kr)와 대한장애인체육회(www.koreanpc.kr), 생활체육정보센터(https://sports.koreanpc.kr) 누리집 등을 통해서도 전자책(e-book) 등의 형태로 받아볼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통합체육은 장애학생의 사회 적응력과 자존감을 높이고 장애에 대한 비장애학생의 인식을 높일 수 있다. 포용적인 사회 환경을 구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통합체육이 원활하게 확산될 수 있도록 학교에서 실제 체육수업을 담당하시는 선생님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