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기기 통해 세상과 소통

입술 움직임으로 컴퓨터 작동

김갑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18:09]

보조기기 통해 세상과 소통

입술 움직임으로 컴퓨터 작동

김갑재 기자 | 입력 : 2020/01/23 [18:09]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위해 필요한 보조기기에 대한 상담이 필요해서 센터를 방문하게 됐다.

당시 센터에는 당장 임대할 기기가 없어서 서북보조기기센터와 연계하여 립스틱 마우스를 임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그리고 본 사업 2차 지원 사업 신청을 통해 립스틱 마우스와 안경 마우스를 지원하게 되었다.

이씨는 “집에서는 립스틱 마우스를 다른 App(remote mouse) 등과 함께 사용할 수 있고, 안경 마우스는 학교에서 태블릿 PC와 핸드폰을 연동해서 사용할 수 있게 되어 많이 편해질 거 같다”고 말했다.

경추 3~5번 완전 손상으로 인해 오른쪽 엄지 정도만 사용할 수 있었던 이씨는 이제 입과 머리의 움직임을 이용해서 엄지와 함께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측은 가을학기부터 복학해서 학업에 열중하고 있는 이씨에게 지원된 보조기기가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면서 굳센 재활의지와 긍정적 사고에 다시 한 번 박수를 보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