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훈련원 비상체제 돌입

국가대표 선수단 안전 위해

김갑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8:12]

이천훈련원 비상체제 돌입

국가대표 선수단 안전 위해

김갑재 기자 | 입력 : 2020/02/14 [18:12]

최근 국제적으로 빠르게 확산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바이러스)으로 인해 이천훈련원이 비상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이하 장애인체육회)는 급속하게 퍼지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도쿄 패럴림픽을 준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을 지키기 위해 지난달 28안전대책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나섰다.

 

특히 `2020 도쿄 패럴림픽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단의 안전을 위해 입촌 전후별 감염 예방 관리 의심환자 발생 시 격리 조치 대관 및 훈련원 출입자 통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장애인체육회는 훈련원 내부에 설치된 모든 종목별 경기장과 시설물을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했다.

또 이천훈련원을 방문하는 모든 이용객을 대상으로 열화상을 측정하여 1차 감염을 예방하고, 감염의심환자로 판명될 경우 내부 격리실 및 관할 보건소에 즉각 격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 6일부터 이천훈련원 안에 있는 사격장, 컬링장 등의 종목별 훈련장과 모든 시설의 대관 및 견학을 전면 중단하여,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14일 이내 국제대회에 참가한 선수단은 입촌을 제한한다현재까지 증상이 없는 입촌 선수단도 감염 예방 물품 착용과 12회 체온측정 등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종합대응팀을 구성하여 추가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