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체육선수 실태조사

학습권 침해 피해 심각

김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8:00]

장애인 체육선수 실태조사

학습권 침해 피해 심각

김수민 기자 | 입력 : 2020/02/21 [18:00]

 국가인권위원회는 2020 2 13(오후 3시부터 인권교육센터(인권위 11)에서 관련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체육선수 인권 실태조사 결과 발표 및 정책간담회를 개최한다.

 

 인권위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이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하여 2019 9월말부터 10월말까지 장애인 체육선수 1,554명을 대상으로 인권상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폭력 및 학대 피해 경험 22.2%, 성폭력 피해 경험 9.2%로 나타나 장애인 선수들이 폭력 및 학대성폭력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음을 드러내고 있다.

 

 또한 중고등학생 선수의 45.1%, 대학생 선수의 60.0%는 수업결손을 스스로 보충한다고 답하여 장애학생선수들의 학습권 침해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권위는 이번 정책간담회 등을 통해 문제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전문가 및 대한장애인체육회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 기관과 공동의 검토와 협의를 거쳐 정책개선 대안을 권고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