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승차거부 없애야

현장 교육에 나선다

김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8:03]

교통약자 승차거부 없애야

현장 교육에 나선다

김수민 기자 | 입력 : 2020/02/21 [18:03]

서울시가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버스승차 거부를 근절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14일 교통약자의 가장 큰 불만인 승차거부를 근절하기 위한 취지로 저상버스 운수종사자 7대 준수사항을 제정하여 현장 중심 교육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개선안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에 따라 운수종사자시민의식 개선 시설개선 제도강화 등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저상버스 탑승이 보다 쉬워질 전망이다. 휠체어 승객이 버스정류소 내 단말기를 통해 탑승할 노선번호를 입력하면, 버스 운전자에게 교통약자 대기상황이 전달되고 승객에게는 버스 도착을 안내해주는 교통약자 버스승차지원시스템이 도입된다.

 

그동안 장애인이 저상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탑승 전 전화로 예약하는 저상버스 예약시스템을 이용해야 했으나, 중증장애인 같이 언어 소통이 어려운 경우에는 서비스 이용이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서울시는 휠체어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승차대기 사실을 도착 예정인 버스운전자에게 알려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버스 승차 지원 시스템을 올해 6개 버스정류소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향후 확대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버스내부 이용 공간도 넓어진다. 새롭게 도입하는 전기나 수소버스를 중심으로 휠체어 전용공간을 확보하고 휠체어 전용공간 근처에는 손잡이을 없애 휠체어 진출입이 원활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 기존에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는 저상버스에는 접이식 좌석 1곳을 제거하여 휠체어 전용 공간을 확보한다.

 

특히 접이식 좌석으로 일반승객이 이용하다가 휠체어 이용자 탑승하면 접어서 공간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개선하여, 지금과는 달리 다른 승객의 눈치를 보지 않고 당당하게 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갈 예정이다.

 

또 버스 승차 거부를 당했을 경우 신고할 수 있는 교통약자 승차거부 신고센터도 연내 운영을 시작한다. 실시간 전화를 통해 신고 받고, 승차거부 사실이 확인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최대 자격취소 등 엄격한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장애인이 직접 편의시설이나 제도 점검에 참여하고 있는 장애인 모니터링단도 공식화하여 운영하고, 중증장애인 등 활동지원이 필요한 경우 상시 이동지원이나 단시간 지원하는 서비스를 보완하여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교통약자 저상버스 탑승 시 행동요령, 버스 편의시설 작동방법 등을 동영상 교육 자료로 제작한 후 저상버스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월 1회 실습과 현장 중심 교육에서 사용된다.

 

이번 교통편의 개선안에 대해 서울시 버스정책과 지우선 과장은 휠체어를 타는 교통약자들도 당당하고 편리하게 서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편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정류장 시설부터 버스 내부 구조 개선, 버스운전자와 시민 인식 개선, 정책제도 강화 등을 최선을 다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 과장은 시민들께서도 시내버스 이용시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엿다.

 

한편 서울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버스는 지난달을 기준 총 7397대이며, 이 중 3946(53%)가 저상버스이다. 서울시는 올해 저상버스 452대를 추가도입하고, 2025년까지 100% 저상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