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한 대책마련 촉구한다

경제위기 극복해야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6:31]

비상한 대책마련 촉구한다

경제위기 극복해야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0/03/19 [16:31]

미래통합당 대변인 김성원은 지난 3월 17일 경제위기 대책마련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 전문은 다음과 같다.

 

우한 코로나19 팬데믹 선언에 따른 세계 경제 지표가 심상치 않다.

 

현지시간으로 16일 미국 뉴욕의 다우존스 지수는 3,000포인트 가까이 급락했고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사상 최대 하락률을 기록하며 마감했다.

 

경제학자들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며, 세계 경제가 이미 경기침체(recession)에 빠졌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는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

 

주가는 급락하고, 환율은 치솟고 있다. 한국은행이 어제(16)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전격 인하함에 따라 12년 만에 0%대 금리 시대가 열렸다.

 

국민들의 지갑은 굳게 닫혔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은 휴업·폐업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체감 경기는 이미 IMF 때보다 더 최악이라는 국민들의 비명이 나라 곳곳에서 터지고 있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추가 추경 가능성을 언급하고, 여권에서는 연일 재난기본소득 주장에 불을 지피는 등 단기적, 인기영합식 대책만 앞다투어 내놓고 있다.

 

대규모 재정지출과 현금 살포는 지금 당장 우리 경제에 인공호흡기를 달아줄 수 있을지는 모르나, 세계 대공황까지 언급되고 있는 글로벌 위기 상황을 타계할 비책이 될 수는 없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경제 정책 대전환이다. 우리 경제에 짙게 드리운 이념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자유시장경제 질서를 바탕으로 경제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 국제 공조 역시 강화해야 할 것이다.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비상한 각오로 글로벌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