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의 판정이 먼저다

범죄혐의자들의 출마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6:33]

법의 판정이 먼저다

범죄혐의자들의 출마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0/03/19 [16:33]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임동호 전 최고위원도 모자라 이번엔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이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신청했고 상위순번이 예상된다고 한다.

 

조국아들에게 가짜 인턴 확인서를 써줬다는 의혹에도 당당히 버티던 최 전 비서관이 급작스레 사의를 표명할 때부터 예상은 했지만, 최소한의 양심이 남아있을 것이란 일말의 기대도 무너졌다.

 

최 전 비서관은 사퇴의 변으로 촛불시민의 명령운운하며 대통령에게 부담을 드리지 않겠다고 했지만, 결국 공직자 사퇴 마감일 사표를 내며 자신의 권력욕을 포장한 것에 다름없었던 것이다.

 

최 전 비서관의 출마는 황 전 총장, 한 전 수석, 임 전 최고위원 등 이른바 선거개입 3인방과 함께 대한민국 정치사에 씻을 수 없는 오점으로 남을 것이다.

 

이들 모두는 대한민국의 가치를 파괴한 자들이다. 울산시장 선거공작으로 대의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조국사태로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무너뜨린 데에 일조한 자들이다.

 

권력의 시녀가 되어 경찰에 하명을 하고, 표적수사와 탄압수사를 지휘했으며, 자리를 매수하거나 강요했다. 권력자의 부정입시에 부정한 방법으로 기여했다.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든 중대 범죄자이다.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검찰 소환까지 불응했던 인사들이 이제와 언감생심 국민의 판단을 받겠다며 총선에 뛰어든 것은 결국, 그동안의 부정과 몰염치가 오직 자신들의 권력욕을 채우기 위함이었음을 고백한 것이다.

 

이들을 총선에 내보내려는 정당의 행태는 더욱 비판받아 마땅하다. 국가 질서 유지와 법치 수호라는 공직자의 기본조차 갖추지 못한 사람을 국민 앞에 내놓은 것은 스스로 공당의 책무를 내팽개친 것이나 다름없다

 

법을 파괴하고, 국민의 신임을 배반한 사람들이 무슨 낯으로 국민들께 민주주의를 말하고, 국가를 운운할 수 있겠는가. 이것이 공정이고 정의이며, 상식인 것인가.

 

행여 국회에 입성하여 자신들의 죗값을 치르지 않겠다는 요량이라면 하루 빨리 헛된 꿈을 포기하기 바란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도 행여 비난은 잠시라는 생각이라면 포기하기 바란다.

 

민주주의를 파괴한 범죄혐의자들에게는 국민의 심판이 아닌 법의 심판만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