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식적인 '탈원전 정책'

일자리 날려버려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6:36]

비상식적인 '탈원전 정책'

일자리 날려버려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0/03/19 [16:36]

 문재인 정권의 무책임하고 비상식적인 탈원전정책으로 인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대기업이 한 순간 나락으로 떨어지는 중이다. 매출 급감을 견디다 못한 두산중공업이 경영상 휴업의 내용이 담긴 노사협의요청서를 전달하며 휴업검토에 들어갔다고 한다.

 

이미 두산중공업은 경영난을 타개하기 위해 비용축소, 신규채용 억제 등의 조치는 물론 지난달에는 만45세 이상 직원들 대상으로 명예퇴직을 시행한 바 있다.

 

하지만 고점 대비 반 토막 난 매출과 17%에 불과한 영업이익, 그리고 5년간 당기순손실 1조원이라는 최악의 성적표에 굴지의 대기업도 백기투항 할 수밖에 없는 지경이 되었다.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은 이번 조치의 원인을 원자력 프로젝트 취소로 10조원 규모 수주물량이 증발하여 경영위기가 가속화됐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지목했다.

 

그동안 정부의 일방적인 탈원전정책에 대해 관련업계에서는 제발 속도라도 조절해서 준비할 여유를 달라고 요청했다.

 

그럼에도 정부는 한수원을 동원해 멀쩡한 원전을 조기폐쇄하기 위해 경제성을 축소하고 조작했다.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비용이 500조원에 이른다는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자료는 국민들 몰래 뒤로 숨기기까지 했다.

 

상식과 국가적인 실익은 뒤로한 채, 오로지 좌파급진이념의 노예가 되어 졸속으로 추진한 정책으로, 원전공장 가동율이 절반으로 떨어져 멀쩡한 기업이 휴업을 검토하는 것은 물론 200여개의 협력업체 종사자들도 직장을 잃게 생겼다.

 

두산중공업의 휴업이 이뤄진다면, 대기업으로서는 2008년 금융위기 당시 GM대우 이후 첫 사례가 된다고 한다. 하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오늘의 사태는 외부로부터의 악재가 아니라 정부 스스로가 자초했다는 것이다.

 

이래놓고서 아무리 수십조 원의 돈을 풀어 일자리를 만든다 한들 밑 빠진 독에 물붓기일 뿐이다. 자신들의 아집과 오만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그렇게 잃어버린 일자리를 국민혈세로 메우는 한심하고 답없는 행태다.

 

미래통합당은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여, 망국적인 탈원전 정책을 폐기할 것이다. 아울러 원전생태계를 되살리고, 대한민국이 원자력강국으로서의 위상을 지켜나가도록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