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왜곡의 중심에 있어

일본 '군함도 전시관'

이대겸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8:12]

역사왜곡의 중심에 있어

일본 '군함도 전시관'

이대겸 기자 | 입력 : 2020/06/18 [18:12]

일본 평화운동가가 군함도에 대한 역사 왜곡 논란이 일고 있는 산업유산정보센터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한 칼럼을 정부 대표 다국어포털 코리아넷(www.korea.net)’에 게재했다.

참고로 코리아넷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해외문화홍보원이 운영하는정부 대표 해외홍

보 매체로써, 9개 국어(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아랍어, 불어,독어, 러시아

, 베트남어)로 한국 관련 뉴스 등을 제공해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리고 있다.

 

나카사키 중국인 강제 동원을 지원하는 모임 신카이 도모히로 사무국장(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 평화자료관 부이사장)615() 누구를 위한 산업유산

정보센터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산업유산정보센터는 역사 왜곡을 비롯한 많은 문제의 중심에 있다.”라고 지적했다.

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 평화자료관은 전후 일본의 피해국에 대한 무책임한

실상을 고발하기 위해 일생을 바친 고 오카 마사하루 씨의 유지를 계승해 일본의

전쟁과 침략에 대한 가해 책임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모금으로

1995년 일본 나가사키에 설립된 자료관이다.

 

신카이 사무국장은 한국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주민의 증언을 담은 동영상 등이 전시된 것을 지적하며 이게 과연 일본이 밝힌 희생자를 기억하기 위한 조치가 맞는가?”라고 물었다.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설립은 국제회의에서 한 약속을 짓밟는 행위

그는 피해자 학대나 차별에 대한 증언이 많이 남아 있음에도 센터는 없었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정보를 제공하면서 판단은 센터 방문자에게 맡기고 싶다'는 가토 고코 전무이사(산업유산정보센터를 운영하는 산업유산국민회의전무이사)의 발언은 지극히 무책임하고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와 같은 센터의 설립은 국제회의에서 한 약속을 짓밟는 행위라고 했다.

 

신카이 사무국장은 유감스럽게도 지금까지 일본 정부는 역사를 마주 하기는커녕 왜곡과 은폐로 일관해 왔다. 그것이 센터에 반영이 된 것이라고했다. 이 센터가 군함도가 있는 나가사키가 아닌 수도 도쿄에 건립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 전체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기 위한 취지라면 한국과 중국 관계자와 논의 후 나가사키에 설립했어야 했는데 나가사키에서 1200km 이상이나 떨어진 도쿄에 설립했다는 것은 의문이라며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고바야시 히사토모 사무국 차장 역시 아베 정권이 역사왜곡을 알리는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일본은 역사를 제대로 마주하고 과거사를 반성해 산업혁명 산의 그늘에 가려진 강제동원 피해자 실태에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 본이 성의 있게 강제동원 피해자를 조명하고 침략과 식민지 지배의 못을 인정한다면 전 세계가 화해와 우호의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