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을 위한 SNS 활용

관련예산 확보해야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3:42]

자살예방을 위한 SNS 활용

관련예산 확보해야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0/08/03 [13:42]

  © 운영자

 
  2020722일 국회의원회관 제 1세미나실에서 생명존중시민회의, 한국심리학회의 주최로 '코로나 19, 자살예방을 위한 SNS활용 상담 강화방안'을 주제로 생명존중 정책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최근 유명정치인의 극단적 선택으로 인해 정치권은 물론 우리사회 전반이 아직도 큰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우리나라 자살문제의 심각성에 비추어 이번 사건이 국민들에게 미칠 부정적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게다가 코로나 19는 아직도 우리 주변을 찡한전파력을 갖고 맴돌고 있다. 코로나 19의 여파가 장기화됨에 다라 경제적 어려움과 불안,우울감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자살 사망자 수가 교통사고와 산업재해 사망자수를 합친 것보다 3배 많지만 예산은 30분의 일에 불과하다.

우리 사회가 점점 복잡해지고, 가족 해체와 1인가구의 급증, 사이버공간의 지배력 강화 등에 따라 자살방지를 위한 대응, 특히 상담체계도 보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루어질 필요성이 있다.이런 맥락에서 자살예방을 위한 SNS활용 상담 강화방안 세미나는 시의적절한 주제라고 본다.

먼저 국가 자살 예방 상담전화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한 통합적 운영과 Crisis Line으로서의 기능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또한 인증된 네트워크 기관들을 적극 지원하고 평가하여 국가 자살위기 대응역량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하며 자살예방 관련 예산확보도 필요하다고 본다. 또한 이제는 자살의 문제를 삶의 문제로 보고 삶을 풍요롭게 하려는 노력이 작용되어야 하며 생활 속 행복추구로 접근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자살대책기본법을 만들고, 지역사회 기반으로 포괄적 삶 지원에 맞춰 상담 체계 구축을 추진할 것과 민관협력 시민단체들과 기관을 융합 에너지로 실질적인 자살대책 동력이 형성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이렇게 시대적 변화와 요구에 대처하기 위해 개별 기관, 단체라는 틀에서 벗어나 통합과 소통으로 자살 대책이라는 대의를 형성해 나가야 할 것이다.

다양한 현장에서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는 단체들의 활동가 분들의 소중하고 체계적인 정책들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

우리나라는 세계무역 10개국 대열에 들어섰고 국민소득도 중진국수준이다.

6.25전쟁으로 초토화 된 우리나라는 외국의 도움을 받아야 했는데 현재 대한민국은 후진국을 돕는 나라가 되어 있다. 하지만 불명예스럽게도 자살율 세계 1위 교통사고 사망률 1위라는 기사나 말을 들을때마다 가슴이 아프다. 인생행로에 가난해도 행복하게 살아가는 원천적인 진리종교는 전세계에서 우리나라처럼 전국민이 거의 각종 종교에 속해있는 종교천국이라 할 수 있음이 현실이다.

기독교, 불교가 전인구의 반이고 그 외에도 엄청난 종교단체들이 있는 종교천국인데 심지어 우리가 돕고 있는 나라보다 자살률이 높다는 논리인걸 보면 이제 정취권에서 일반시민 단체에서의 활동만 보고 있어서는 안된다고 판단하여 정책적으로 논의됨은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다. 더우기 갑자기 몰아닥친 코로나19로 인한 삶의 포기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된 것 같다.

교통사고 또한 음주운전을 강력히 단속해도 사고는 계속되고 있고 안전불감증은 생을 자포자기 함과 흡사한 논리다. 자살예방 문제도 근본적인 문제들이 해결되면 스스로 목숨을 포기하는 극단적인 선택은 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튼 자살은 비극이기 때문에 정부와 정치권 그리고 뜻 있는 시민단체들이 크게 관심을 갖고 국가정책적으로 논의됨은 다행한 일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