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분야 유망기업

유망 창업기업 선정

편집팀 | 기사입력 2020/09/26 [06:19]

비대면 분야 유망기업

유망 창업기업 선정

편집팀 | 입력 : 2020/09/26 [06:19]

정부는 10개 부처ㆍ청이 마련한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921() 개최된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6차 경제장관회의에서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생명공학기술 등 첨단기술의 발전으로 생명자원을 활용하는 그린바이오 산업을 미래 핵심산업으로 인식하고,

농어업 문제, 환경, 건강 및 질병치료 등 경제사회적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하였다.

이번에 발표한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은 그린 바이오 5대 유망산업을 2030년까지 2배 이상으로 키우기 위한 체계적인 전략 및 이행계획을 담고 있다.

그린바이오 산업의 자율적 성장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핵심기술개발, 빅데이터, 인프라, 그린바이오 사업화 전주기 지원, 그린 바이오 융합 산업 생태계 구축을 중점과제로 추진하고,

이를 토대로 마이크로바이옴, 대체식품메디푸드, 종자, 동물용의약품, 기타 생명소재(곤충, 해양, 산림)5대 유망산업 분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산업기반 구축, 기업 전주기 지원(기술, 자금, 시험평가, 시제품 등) 및 선순환 생태계 조성 등을 중점과제로 추진한다.

그린바이오 산업 5대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핵심기술을 선정하고, 기술개발 로드맵을 마련한다.

5대 유망 분야 핵심기술에 대해서는 중장기 R&D를 추진하여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유전체 및 기능성분 정보 등 분야별 빅데이터를 기업의 요구수준에 맞게 구축하고, AI 기술 등의 활용을 지원한다.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빅데이터 플랫폼)에 그린바이오 연구 데이터를 수집하여 연계하고, 슈퍼컴퓨팅센터, 유용미생물은행 등 빅데이터 활용 인프라를 구축한다.

그린바이오 관련 시설·장비를 확충하고 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

마이크로바이옴, 식품, 종자 등 분야별 지원기관을 통해 인프라 및 솔루션을 지원하고, 유관기관이 보유한 시설장비를 연구장비포털에 등록하여 활용도와 접근성을 제고한다.

특수대학원 등의 설립(박사급 연구인력)과 그린바이오 석사과정 계약학과 개설(산업인력) 등을 추진하여 전문인력도 양성한다.

그린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전주기 지원을 추진한다.

그린바이오 기업을 인증(확인)하여 연구, 자금 지원 등을 우대하고, 발전 가능성이 있는 유망 제품기업에 대해서는 연구개발부터 사업화까지 패키지(연구개발, 컨설팅, 시제품 생산, 시험평가 등)로 지원한다.

고비용장기간이 소요되는 임상, 대량생산 등의 작업을 위탁할 수 있도록 임상대행기관(CRO), 제품생산대행기관(CMO) 등을 육성해 나간다.

지역별로 특화된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그린바이오 중점 육성지역을 선정하여 연구기관기업의 집적화를 유도함으로써 산연 및 시장이 상호 연계되도록 지원하고,

창업기업 보육을 위한 사무실 임대, 연구시설·장비, 네트워킹 공간 등을 제공하는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건립을 검토한다.

신수요 창출을 위해 공공기관 우선구매 제도 도입 검토 및 수출지원(수출 대상국 내 제품등록, 안전성 시험 지원 등)을 확대한다.

그린바이오 산업 기반을 토대로 마이크로바이옴, 대체식품메디푸드, 종자, 동물용의약품, 기타 생명소재(곤충, 해양, 산림) 5대 유망산업 분야를 중점 육성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프로바이오틱스, 생물농약·비료·사료첨가제 및 환경 분야를 중점 육성한다.

한국인 표준 장내 미생물 정보, 식품용 미생물 유전체 DB를 구축하고, 맞춤형 식품설계 기술(AI 등 활용), 유익균(대사산물 포함) 소재 발굴, 효과 검증 등 산업화를 지원한다.

마이크로바이옴에 기반한 생물비료·농약, 사료첨가제, 난분해성 폐기물(폐비닐 등) 처리제 등의 개발을 지원하고 제도를 개선한다.

대체식품메디푸드는 핵심기술 개발과 시장 창출에 집중한다.

대체식품 핵심기술이 선진국 수준을 발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대체식품 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한다.

기능성 신소재(난소화성 등) 및 맞춤형 식이설계 알고리즘 개발 등을 통해 질환자·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는 메디푸드를 활성화한다.

종자산업을 디지털기반 산업으로 전환한다.

유전자 가위, 디지털 육종 등 신()육종 기술에 집중 투자하고, 기업체가 신()육종 기술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컨설팅, 유전체 분석, 병리검정, 기능성분 분석 등을 지원한다.

동물용의약품은 동물백신 개발 및 줄기세포 활용 지원을 강화한다.

단백질 재조합 기술 등을 활용한 동물백신* 연구개발 및 상용화를 지원하고, 시험평가 및 시제품 생산을 지원한다.

인의학 분야 줄기세포 기술의 동물 분야 융합활용을 위해 인수 공동 R&D를 확대하고, 동물 줄기세포 은행 활용을 지원한다.

곤충, 해조류, 산림소재 등 기타 생명소재 산업을 지원한다.

곤충 스마트 사육 시스템 지원 및 규제 개선을 추진하고, 홍합해조류 등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및 의료소재 등의 개발상용화를 지원한다.

산림 소재 거점단지, 식물정유(향장향미료 등) 은행 등을 조성한다.

정부는 그린바이오 산업을 미래성장 잠재력이 높은 바이오 분야 핵심산업으로 인식하고,

그린바이오 산업 발전을 통해 신시장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함으로써 그린바이오 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어갈 혁신성장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