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불안 해소해야

관련자료 공개 필요해

황재화기자 | 기사입력 2020/12/25 [12:23]

국민의 불안 해소해야

관련자료 공개 필요해

황재화기자 | 입력 : 2020/12/25 [12:23]

국민의힘 김재식 부대변인은 1218일 다음과 같이 논평했다.

정부가 안전하고 효율적인 백신을 공급할 대책과 능력이 있는지에 대하여 국민들은 불안하다.

그렇지 않아도 주무장관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행정적인 입장에서 볼 때는 백신을 과도하게 비축했을 때 그것을 몇 개월 이내에 폐기해야 하는 문제가 생기는데, 그에 따르는 사후적인 책임 문제도 있다고 말해, 정부가 백신 확보와 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을 형성하려는 구체적인 계획을 부실하게 세운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던 참이었다.

오죽하면, K방역 홍보비로 막대한 예산을 집행했음에도, 정작 백신 실물은 제대로 확보하지도 못한 박 장관을 향해, “백신 호소인이라는 말까지 나오겠는가.

오늘 정부 발표를 보더라도,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 면역이 언제 완성될 것인지 등의 여러 가지 의문이 든다.

계약을 마쳤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0만 명분조차도 그 전체 물량이 국내에 도입 되어 사용 완료되는 시기가 언제인지 알 수 없다.

화이자나 얀센, 모더나와는 아직 계약조차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구매 약관, 공급 확인서 등을 가지고 백신 물량을 확보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코백스 백신 1,000만 명 분 확보 주장도 1차 공개된 백신 후보에 대한 참여 의사를 표명한 수준이었음이 드러났다.

가까운 일본만 보더라도 이미 전체 국민의 약 1.5배에 달하는 백신 물량에 대해 도입 계약을 맺었거나, 확보를 해놓은 상황이라고 밝혀, 국민들의 불안을 잠재운 것과는 너무나 대조적이다.

, 여름부터 백신 확보를 위해 입도선매 등의 노력을 해왔던 영국과 미국, 캐나다를 비롯해 최소 30개국이 접종을 시작했다. 우리 국민만 백신도 없이 2021년 새해를 맞게 되었다.

이 와중에 정부는 미국 FDA의 승인과 상관없이 식약처 승인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먼저 맞자는, 전례 없는 정책을 내놓고 있어 국민 불안을 부채질 하고 있다.

경제보다 생명이 먼저다.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 면역은 국민이 정부를 믿어야 가능하다. 정부가 자신 있고, 떳떳하다면 아스트라제네카를 비롯한 여러 제약사들과의 백신공급 계약서, 약관, 공급확인서 등의 필요한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여 백신 공급시기 등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여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