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루쌀산업 육성

수입밀을 대체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2:29]

가루쌀산업 육성

수입밀을 대체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4/02/02 [12:29]

하림산업은 2023년에 가루쌀라면 2종을 출시했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30, 전북 익산에 위치한 하림산업을 방문하여 식품기업, 가루쌀 재배 농업인 및 지자체와 함께 가루쌀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의견을 나누고 가루쌀 제품 생산 가동 현장을 살펴보았다.

송 장관은 가루쌀은 수입밀을 대체하는 새로운 식품 원료로, 식량안보 강화뿐 아니라 구조적인 쌀 수급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핵심 정책이라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일관되고 변함없는 가루쌀 산업 육성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취임 후 첫 식품업체 방문지로 가루쌀 제품 생산 기업을 찾았다고 밝혔다.

하림산업은 지난해 가루쌀 제품개발지원사업을 통해 가루쌀 라면 2종을 출시하였다. ’23년산 가루쌀의 안정적 공급이 추진됨에 따라 생산라인을 재가동하였고, 올해도 가루쌀 함량을 높인 신제품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날 하림산업은 정부에 안정적인 원료공급과 다양한 판로 지원을 요청하였다.

 

농식품부는 식품기업이 가루쌀을 원료로 한 제품 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원료 생산공급 기반을 구축하는 한편, 신제품 개발과 판로개척을 위한 마케팅·홍보 등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된 제품에 대해서는 2월부터 본격적인 판촉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송 장관은 식품업계가 가루쌀을 활용해 국민들에게 건강한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독려하고, 가루쌀 산업 생태계 조성에 있어 식품업계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도 건강과 환경에도 좋고 쌀 수급안정을 통해 농가에도 도움이 되는 가루쌀 산업 확대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환경 / 건강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