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 1년9개월 창와대

누적 관람객 500만 명

| 기사입력 2024/02/15 [16:33]

개방 1년9개월 창와대

누적 관람객 500만 명

| 입력 : 2024/02/15 [16:33]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서 관람객들이 경내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설 연휴에 개최된 청와대의 문화행사에 4만 5천 여명이 다녀갔다.

 

지난 10일 설날 기준 청와대 누적 관람객이 500만 명을 돌파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청와대재단은 이같이 밝히며 지난해 5월 10일 청와대가 국민에게 개방된 이후 1년 9개월 만이라고 14일 밝혔다.

청와대재단은 설 연휴를 맞이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청와대 일원에서 청와대의 역사·문화·자연 각 분야에 대해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이야기 콘서트와 다례 행사 등 ‘청와대, 용감한 설날’ 문화행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문화행사 기간에 1일 평균 1만 5000여 명 연휴 3일 총 관람객 4만 5724명이 청와대를 관람했다.

특히 우리 전통 차 문화를 배우는 다례 행사의 경우 사전 예약 첫날부터 모든 일정이 매진됐고, 3대 가족이 모여 차를 마시며 덕담을 나누는 등 남녀노소 전 연령층이 참여해 열띤 호응을 받았다고 청와대재단은 전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한 관람객은 “설 연휴에 청와대를 방문해 아이들, 부모님과 함께 차 문화를 배우고 다식을 직접 만들며 특별한 추억이 될 만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앞으로 청와대를 더욱 방문하고 싶도록 다채로운 전시와 교육, 문화행사 콘텐츠를 제공해 국민과 함께하는 열린 문화 공간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