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촌의 핫플레이스로 떠올라

문화재 백인제가옥

채옥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16 [10:32]

복촌의 핫플레이스로 떠올라

문화재 백인제가옥

채옥희 기자 | 입력 : 2024/02/16 [10:32]

백인제가옥은 백병원 설립자인 백인제 박사가 거주했던 곳이다.

 

서울역사박물관분관 백인제가옥은 작년 관람객 중 외국인 관람객이 약 33%라고 밝혔다.

백인제가옥은 북촌의 대표적인 근대한옥으로서 백병원 설립자인 백인제 박사가 거주

하였던 곳이다. 백인제 박사는 6·25전쟁 때 북한으로 납북되어 이후 생사를 확인할

수 없었다. 이후 부인 최경진 여사를 비롯하여 유족들이 계속 거주하였다가 2009

서울시에서 매입하여 역사가옥박물관으로 조성, 2015년부터 시민을 위한 문화

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북촌 한옥 마을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공간은 가회동성당 뒤쪽으로,

제시기에 형성된 근대 한옥이 밀집되어 있다. 이곳은 대부분 현재도 주민들이

주하고 있어 내부를 볼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이에 반해 백인제가옥은 서울시에서 매입, 역사가옥박물관으로 조성하여 관람 공

으로 운영하고 있다.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지만 관람객의 전시 관람 만족을 위해

한적으로나마 내부를 공개, 입장이 가능하다.

백인제가옥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외국인 관람객을 위해 외국어

가능 직원이 상주하면서 외국인 관람객에게 필요한 안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한 사전 예약으로 외국어 해설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이며,

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백인제가옥 관계자는 백인제가옥은 북촌의 다른 한옥과는 달리 규모적으로 가장

편에 속하고, 사랑채 마당과 어우러지는 분위기에 외국인 관람객이 특히 매력을

끼는 것 같다. 또한 내부를 직접 들어가 볼 수 있어 한옥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해

는 점도 외국인 관람객 증가에 한몫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