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재활치료 기관 지정

거주지역 내 접근성 높인다

김갑재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0:21]

어린이 재활치료 기관 지정

거주지역 내 접근성 높인다

김갑재 기자 | 입력 : 2024/02/23 [10:21]

재활의료 기관 지점 운영을 위한 시범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보건복지부 2월21일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 운영 시범사업 공모 결과 전국 39개 병의원을 최종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권역별 선정 기관 수 서울 남부 서울 북부 경기 남부 경기 북부 인천 강원 대전 충남 충북 대구 경북 부산 울산 경남 광주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 운영 시법사업은 2020년 10월 장애아동이 가까운 곳에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 내 어린이 전문재활치료 기관을 활성화 하고도자 도입되었으며,제1기 사업에서 의료비 부담 절감 충분한 재활치료를 통한 어린이 재활 의료이용 개선으로 90가 넘는 이용자 만족도를 달성하였다.

이에 제2기 시범사업은 수도권 장애아동도 혜택을 받을수 있도록 대상 지역을 비수도권에서 전국으로 확대 비수도권 8개 권역 수도권 포함 전국 18개 권역 시행한다.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어린이 재활환자를 위하한 전담 인력 시설 장비를 갖추고 어린이 환자를 지속 진료해온 의료기관으로 올해 3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장애아동의 질환군 및 발달단계등을 고려한 통합형 맞추형 전문재활 치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황승현 장애인정책국장은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 운영 시범사업의 전국확대를 통해 장애아동이 거주지 내에서 전문적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동 시범사업을 지속 평가 개선하여 장애어린이들이 어디서든 체계적인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