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펼쳐지는 꽃의 향연

하남시의 미사경정공원

채옥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7:17]

길따라 펼쳐지는 꽃의 향연

하남시의 미사경정공원

채옥희 기자 | 입력 : 2024/05/30 [17:17]

미사경정공원 화훼 군락지에 꽃양귀비가 만개했다

 

미사경정공원은 4천 평 정도의 야생화단지인데 꽃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다.

 

미사경정공원 화훼 군락지는 1만3700㎡ 약 4000평 면적의 야생화단지로, 조정호 수변 길을 따라 펼쳐진 꽃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은 해마다 꽃양귀비를 비롯한 해바라기, 코스모스, 국화 등이 혼합 식재돼 방문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개양귀비라고도 부르는 꽃양귀비는 5~6월이면 붉은색 또는 주황색 꽃을 피우는 봄철 대표적인 야생화로, 중국 최고 미인 중 하나인 양귀비에 견줄 만큼 아름답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한국체육산업개발은 화훼 군락지에 핀 꽃양귀비는 5월 중순에서 말까지 절정을 이루고 6월에 접어들면 폐화가 시작된다며, 6~8월에는 여름 해바라기가, 9월 가을부터는 노랑 코스모스와 국화가 만개할 예정이니 많은 방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