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사업자 1천만 명

여성사업자는 4백만 명

| 기사입력 2024/06/20 [14:20]

우리나라 사업자 1천만 명

여성사업자는 4백만 명

| 입력 : 2024/06/20 [14:20]

2023년 말 기준 우리나라의 사업자는 995만 명으로 집계되었다.

 

지난해 사업자 수가 10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여성 사업자는 최초로 400만 명을 넘어섰다. 또 부가가치세 매출금은 민간소비지출, 수출 증가, 과세인프라 확대 등의 영향에 의해 7441조 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국세청은 지난해 사업자 등록 및 부가가치세 신고 현황 분석 결과를 12일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말 가동사업자는 전년 대비 27만 3000명 증가한 995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개인사업자는 864만 8000명 86.9%, 법인사업자는 130만 2000명 13.1%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동사업자는 폐업하지 않고 계속해서 영업하는 사업자를 일컫는데, 개인과 법인을 모두 포함한다. 가동사업자 수는 매년 지속해서 증가해 2019년 804만 6000명 대비 23.7% 증가했다. 개인은 22.8%, 법인은 29.8% 늘었다.지난해 가동사업자 수는 부동산임대업이 243만 1000명 24.4%으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업 204만 9000명 20.6%, 소매업 146만 3000명 14.7%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해 신규사업자는 127만 6000명으로 소매업을 가장 많이 창업한 것으로 확인됐다. 개인사업자 114만 7000명 89.9%, 법인사업자 12만 8000명 10.1%이 창업했다. 개인의 업태별 신규사업자 수는 소매업 35만 9000명 31.3%, 서비스업 27만 4000명 23.9%, 음식업 15만 9000명 13.4% 순이었고 법인은 서비스업 4만 6000명 35.6%, 도매업 1만 8000명 13.9%, 제조업 1만 5000명 11.9% 순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신규사업자는 40대가 제일 많았고, 30대 이하 창업 비중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지난해 신규사업자의 연령대는 40대 33만 4000명, 30대 31만 7000명, 50대 27만 4000명 순으로 많았다. 30 50대 92만 5000명가 전체의 72.6%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태별로 살펴보면, 30세 미만 및 30대는 소매업을, 40 60대는 서비스업을, 70세 이상은 부동산임대업을 가장 많이 창업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사업자는 꾸준히 증가해 최초로 400만 명을 넘어섰다고 국세청은 전했다. 지난해 말 현재 여성사업자 수는 401만 8000명으로, 최초로 400만 명을 넘어섰다.

총 사업자 가운데 여성사업자 수 비중은 40.4%로, 매년 지속해서 증가해 2019년 대비 1.2%p 증가했다. 여성사업자의 업태별 가동사업 현황에 따르면, 부동산 임대업 116만 4000명 29.0%, 서비스업 83만 8000명 20.9%, 소매업 77만 6000명 19.3% 순으로 많았다. 이 3개 업태가 전체 여성 가동사업자의 69.2%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부가가치세 신고 사업자 수는 802만 3000명으로, 부동산임대업이 가장 많았다. 가동사업자 수 증가와 더불어 쉽고 편리한 신고방법 확대 등의 영향에 따라 2019년 보다 127만 명 증가한 것이다. 또 지난해 부가가치세 매출금액은 7441조 7000억 원으로,  2019년보다 1750조 1000억 원이 증가했다. 국세청은 이에 대해 민간소비지출 및 수출 증가와 더불어 과세 인프라 확대, 성실신고 지원을 위한 신고도움자료 제공 확대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