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카자흐 우호의 숲

'상생번영의 동산' 조성

| 기사입력 2024/06/20 [16:01]

한,카자흐 우호의 숲

'상생번영의 동산' 조성

| 입력 : 2024/06/20 [16:01]

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다섯번째)이 13일(현지시각) 한-카자흐 ‘상생번영의 동산’ 조성 후 오테바에브 에르신 아스타나시 부시장(왼쪽 네번째), 누르켄 샤르비예프 생태천연자원부 차관(왼쪽 여섯번째)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우호의숲은 아스타나시에 조성한 한국식 정원이다.

 

한 카자흐스탄 산림협력의 산물인 카자흐스탄 우호의 숲에 양국의 상생 번영을 위한 동산이 조성됐다. 산림청은 지난 12일 현지시각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에 따른 산림협력 체결을 기념해 카자흐스탄 우호의 숲에서 상생번영의 동산을 조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상회담 다음 날인 13일 남성현 산림청장, 누르켄 샤르비예프 생태천연자원부 차관, 오테바에브 에르신 부시장은 우호의 숲에서 소나무, 백당나무, 조팝나무, 수수꽃다리를 심으며 상생번영의 동산을 조성했다. 우호의 숲은 지난 2013년 한 카자흐스탄 산림협력을 통해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시에 2017년 조성한 한국식 정원이다. 아스타나 시민들의 결혼사진 촬영 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누르켄 샤르비예프 생태천연자원부 차관은 이번에 확대 체결한 한 카자흐 산림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오테바에브 에르신 부시장은 한국 국립수목원 아스타나 식물원 간 교류 등 산림협력 범위가 아스타나시까지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 청장은 상생번영의 동산은 산림을 통해 한국과 카자흐스탄 양국의 우정과 사랑이 지속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상징한다며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을 통해 체결된 산림협력을 더욱 강화해 기후변화 및 생물다양성 등 전 지구적 현안 해결에 함께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