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코르 청춘아카데미

자산관리, 건강 등 실용적인 강의를 실시한다.

 The-K한국교직원공제회가 3월 5일부터 14일까지 서울, 대전, 부산에서 공제회 퇴직회원을 대상으로 ‘앙코르 청춘아카데미’ 행사를 개최한다. 
‘앙코르 청춘아카데미’는 자산관리와 건강 등 실용적인 강의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사회공헌활동과 일자리 지원 등을 통해 은퇴 후에도 보람있는 삶을 이어나가도록 돕는 행사이다.

교직원공제회는 서울시 및 각 지역자치단체 산하의 ‘50 플러스 기관(만50세부터 64세까지의 베이비붐세대 지원 기관)' 중 가장 활발하게 운영 중인 3곳(서울, 대전, 부산)을 선정하여 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부산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에서 5일 진행된 첫 번째 앙코르 청춘아카데미 행사는 50여명의 공제회 퇴직회원이 참가한 가운데 ‘인생후반전을 위한 앙코르커리어’라는 주제로 건강, 여가 등 생애재설계 교육 등으로 구성됐다. 
부산 행사를 시작으로 7일 대전 인생이모작지원센터, 8일에서 14일에는 서울시 50 플러스 재단이 운영하는 중부캠퍼스(마포), 서부캠퍼스(은평), 남부캠퍼스(구로)에서 각각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를 기획한 교직원공제회는 앙코르 청춘아카데미는 퇴직회원의 보람있는 인생2막을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행사라며 일회성 강연으로 그치지 않고 각 지역 50 플러스 기관과 연계하여 퇴직회원의 사회공헌, 일자리 창출 등의 활동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교직원공제회의 퇴직회원 대상 문화복지 서비스인 ‘The-K 은빛동행’의 하나로 진행된다. 교직원공제회는 매년 특별회원을 대상으로 계절별 테마여행, 특강, 콘서트, 자서전 출간 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모든 교직원들이 재직 중에는 물론 퇴직 후에도 교직의 보람과 생활의 풍요함을 누릴 수 있도록 특별법(법률 제2296호)으로 설립된 정부보장의 교직원 복지기관이다.

기사입력: 2019/03/10 [13:0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