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하면 유관순, 임시정부는 김구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 국민은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는유관순(43.9%), 대한독립만세(만세운동 포함, 14.0%), 독립/해방/광복(9.6%) 등이며, 대한민국임시정부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이미지는 김구(31.4%), 상해(11.4%), 이승만(2.7%) 등이라고 답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했다.

 

3.1운동 정신의 핵심으로는 자주독립’(42.9%), 3.1운동 정신의 계승방법으로는 친일잔재 청산’(29.8%)을 우선으로 꼽아

 

  3.1운동 정신의 핵심을 묻는 질문에는 자주독립(42.9%), 애국/애족(24.3%) 등의 순으로, 3.1운동 정신의 계승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친일잔재청산(29.8%), 역사교과서에 3.1운동 내용 보완(26.2%) 등의 순으로 답했다.

3.1운동의 가장 큰 역사적 가치를 묻는 질문에는 독립에 대한 민족의 의지를전 세계에 알림(41.2%), 본격적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시작(19.4%) 등의 순으로답변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가장 큰 역사적 가치를 묻는 질문에는독립을위한외교활동의 구심점 역할(29.0%),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공화제설립(28.0%) 순으로 답변했다.

 

우리 국민 10명 중 8(80.1%)이 친일잔재가 청산되지 않았다고 답변

 

친일잔재 청산 여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청산되지 않았다답변한 응답자는 80.1%,청산되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15.5%였다. 청산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정치인/고위공무원/재벌 등에 친일파 후손들이 많아서(48.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일본에 대해 호감이 가는지 물어본 결과,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답변이 69.4%, 호감이 간다는 답변이 19.0%였으며, ‘호감이 간다응답 비율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다.

일본과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서는 사죄와 보상 등을 재검토(40.6%),역사 공동연구(25.4%)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이 바라는 나라로는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25.8%), 100년 후의 대한민국을위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영역으로는 경제성장’(23.5%)을 우선으로 꼽아

 

우리나라가 어떤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25.8%),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25.2%),민주주의가 완성된 나라(23.2%) 순으로 답변했으며, 100년 후 우리나라의국제사회 정치?경제적 위상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중상위권 위치에 있을 것(54.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100년 후의 우리나라를 위해서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영역을 묻는 질문에는경제성장(23.5%), 국민갈등 해소(15.9%), 남북군사 대치해소(13.8%),국제적 영향력 증대(11.7%), 민주주의 발전(11.0%),보육/의료 등 복지제도 고도화(11.0%) 순으로 답변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여론조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가치와 정신을 재조명하고자 실시한 것이다. 조사 결과는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21부터 8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무작정 유무선 전화걸기(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CATI)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3.1%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정책브리핑 누리집(www.kore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9/03/10 [15:2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