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문화도시 지정 공모

특색있는 문화자원 활용

작년 12월에 예비 문화도시 10곳을 지정한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34부터 628일까지 2차 문화도시 지정공모를 진행한다.

문화도시란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된 도시로서, 문체부 장관이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한다.

 

문화도시를 지정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문화도시 조성계획’(이하조성계획) 수립 및 문화도시 지정 신청, 문체부의 지자체 조성계획 승인,조성계획을 승인받은 지자체(이하 예비도시)1년간의 예비사업 추진, 문체부의 예비사업 평가 등을 거쳐야 하며, 전체 지정 과정에는 약 2년이소요된다.

 

문체부는 지난해 5월 최초로 법정 문화도시 지정 절차에 착수해 12월에 예비도시 10곳을 승인한 바 있다. 이와 병행해 올해 제2차 문화도시 공모를개시하는 등 매년 추가적으로 문화도시 지정 공모를 진행한다. 1차 문화도시는 2019년 말에, 2차 문화도시는 2020년 말에 각각 5~10개 내외를 지정하며,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30개 내외의 문화도시를 지정할 계획이다.

 

문화도시로 지정된 지자체에는 5년간의 문화도시 조성 과정에 대해 국비 지원, 컨설팅, 도시 간 교류 등의 지원이 제공된다.

2차 문화도시 지정을 신청하려는 지자체는 역사전통, 예술, 문화산업, 사회문화, 지역자율 등 지정 분야를 정하여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621()부터 28()까지 문체부로 신청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시민들과 함께 지역별 문화도시 조성계획을수립하여 추진하는 과정 그 자체가 도시문화를 활성화하는 과정이라며, 문화도시가 확산돼 침체된 지역이 문화로 생기를 얻고, 한국에서도 세계적문화도시가 탄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3/10 [23:0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