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평화의 길 개방

6월부터 민간인에게

1일 2회, 1회당 20명씩 운영한다

정부는 강원도 철원 지역 디엠지(DMZ) 평화의 길61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방하는 철원 구간은 지난 427일 디엠지(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을 1차로 개방한 데 이어 디엠지(DMZ) 내 비상주 감시초소(GP) 등을 최초로 민간에게 개방하는 구간이다.

 

참가자 신청은 520()부터 받는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 (www.durunubi.kr)’, 행정안전부 디엠지(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www.dmz.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철원 구간은 주 5일간(화·목요일 휴무), 12, 1회당 20명씩 운영할 계획이며, 신청 접수는 방문 희망일에 따라 520부터 순차적으로 받는다. 최종 참가자 선정은 추첨을 통해 정하며 선정 결과는 누리집과 휴대전화 문자로 알릴 예정이다.

 

철원 구간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에이(A)통문까지는 차량으로 이동하고에이(A)통문부터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비(B)통문까지 디엠지(DMZ) 남측 철책을 따라 3.5를 걸어서 이동한 후에, 그곳에서부터 비상주 감시초소(GP)까지차량으로 이동하는 경로다.

 

*전체 거리 15(3시간 소요): 백마고지 전적비 에이(A)통문(차량 이동 1.5) (B)통문(도보 이동 3.5, 80) (C)통문(차량 이동 1.5) 비상주 감시초소(GP, 차량이동 1.5) (C)통문(차량이동 1.5) 백마고지 전적비(차량 이동 5.5)

 

화살머리고지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현재 유해 발굴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는 지역으로서,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민간에게 개방하는 비상주 감시초소(GP)를 견학할 수 있다.

 

정부는 방문객들의 출입과 안전, 자연환경과 생태 보존을 위해 각별히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두루미가 월동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코스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자연보호 대책을 마련해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9/05/26 [16:0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