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날 2019’ 행사 개최

서울에서 다양한 국경일 기념행사 열어

주한스웨덴대사관은 2019년 6월 5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스웨덴의날 2019’ 행사를 개최했다.

스웨덴의날은 6월 6일 스웨덴 국경일을 기념하는 동시에 스웨덴 문화, 기업, 가치를 소개하는 행사로 주한 외교가에서 성공적인 공공외교 프로그램으로 자리잡고 있다. 올해는 스웨덴과 대한민국의 수교60년을 기념하여 ‘스웨덴과 함께해요!(Come Collaborate With Sweden!)’를 모토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Korea+Sweden Young Design Award)의 예선에 오른 젊은 디자이너 20인의 작품을 전시하고 입선자 시상식이 진행된다.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이케아코리아, 주한스웨덴대사관이 공동 주최한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는 3월 25일부터 4월 11일까지 젊은 디자이너들을 대상으로 디자인을 통한 혁신과 지속가능성, 더 나은 미래라는 3가지 핵심 가치 하에 ‘모두를 위한 디자인’을 주제로 한 작품을 모집한 바 있다.

한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스웨덴 기업과 기관 총 16개가 참여하여 전시를 통해 그들의 경험을 나눈다. 또한 스웨덴의 다채로운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스웨덴의 전통 축제인 하지제를 경험할 수 있는 부스가 운영되며, 방문객은 하지제 춤과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드라마 <도깨비>의 OST인 Hush로 널리 알려진 스웨덴의 팝 아티스트 라쎄 린드 밴드의 공연, 스웨덴의 음식문화, 스웨덴을 대표하는 보드카 앱솔루트의 칵테일 쇼까지 즐길 수 있다. 서울과 스톡홀름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꾸며진 가상도시 ‘서울홀름(SeoulHolm)’을 배경으로 포토 이벤트도 개최한다.

스웨덴의날 축사 예정인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은 “의원 시절 한-스웨덴 의원친선협회장을 맡아 여러 차례 스웨덴을 방문했으며, 다음주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 순방에 동행하여 다시금 스톡홀름을 방문한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혁신 역량을 보유한 양국이 협력하여 시너지를 낸다면, 앞으로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스웨덴과 한국은 산업, 문화, 혁신, 평화와 안보에 대한 가치 등등 많은 것을 공유한다. 스웨덴의 국경일과 스웨덴-대한민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이 뜻 깊은 자리에서 양국의 공통분모를 소개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6/08 [12:0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