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명예시민 추천 접수

서울시는 총 97개국 827명의 외국인을 명예시민으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올해의「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선정을 위해 6월 10일부터 7월 19일까지 후보자를 추천 받는다.

서울시「외국인 명예시민」은 서울에서 계속 3년(또는 총 거주 5년) 이상 거주중인 외국인이나 시 방문 주요외빈 중 시정 발전에 기여하여 내외국민에 귀감이 되는 분들을 대상으로 선정한다.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 추천은 공공단체의 장이나 사회단체장의 추천 혹은 30인 이상 서울시민의 연대서명을 통해 가능하다. 추천자들은 서울시 홈페이지의 추천양식을 작성하여 7월 19일까지 서울시 국제교류담당관으로 제출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는 1958년부터 현재까지 총 97개국 827명의 외국인을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으로 선정하였으며, 국적별로는 △미국 202명 △일본 45명 △독일 44명 △중국 43명 △영국 31명 순이다.

올해 명예시민으로 선정된 인사로는 △덴마크 왕세자 내외 △벨기에 국왕 등 올해 서울시를 방문한 정상급 외빈들이 있다. 작년에는 서울과 해외국가(도시)의 우호증진에 대한 공로로, 시를 방문한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연방 대통령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등 국가원수들과 △베르나딘 로즈 세나나야케 스리랑카 콜롬보 시장 등 해외도시 시장에게 수여되었다.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으로 선정되면 서울시 정책 자문위원 등으로 위촉되거나 시 주관 행사에 초청받는 등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그밖에도 서울대공원,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자체 기획전) 등 서울시가 운영하는 주요시설에 무료입장 혜택이 제공되며, 민간시설로는 롯데월드에서 자유이용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접수된 후보자들은 시정 및 내·외부 국제 전문가의 공적심사와 서울시의회의 동의를 거쳐 명예시민으로 최종 선정된다. 시는 최종 선정된 명예시민을 대상으로 오는 가을 중 명예시민증 수여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06/16 [16:5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