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정책의 현주소

법과 제도 공정하게 적용해야

민선 7기 1년, 지자체 청렴정책의 현주소와 개선방향을 논의했다.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는 7월 6일 오전 10시 30분 흥사단 강당에서 ‘민선 7기 지자체 1년, 청렴정책의 현 주소와 개선방향’을 주제로 투명사회포럼을 개최했다.

‘지방자치단체의 청렴정책방향’을 주제로 발제를 맡은 이선중 서울시립대학교 반부패시스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지방자치단체의 청렴정책을 돌아보고 어떤 방향으로 청렴정책을 수립해야 하는지 방향을 제시했다.

 

이후 김남욱 송원대학교 금융세무경영학과 교수와 심재민 안양시소상공인 정책연구소장이 토론을 진행했으며 전체 사회는 송준호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상임대표가 맡았다.

이선중 수석연구원은 발제를 통해 사회의 법과 제도가 공정하게 적용되지 않으면 언제나 부패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회전반의 시스템에 대한 정비가 필요하며 지방자치단체에서도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이에 대한 인식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는 매월 첫주 토요일 오전 10시 30분, 흥사단에서 반부패 이슈, 정책 등과 관련한 투명사회포럼을 진행한다.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는 흥사단의 무실·역행·충의·용감의 정신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의 부정과 부패를 없애고 더불어 함께 사는 깨끗한 세상을 만들자’는 목적으로 1999년 5월 12일 출범했다.

 

사업은 크게 정책 활동과 교육 활동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정책 활동은 공공기관 및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내부공익신고센터 위탁대행, 암행감찰, 모니터링, 청렴컨설팅, 청렴캠페인 등을 진행하고 있다. 매월 열리는 투명사회포럼을 통해서는 반부패에 대한 시대적 흐름을 읽고 시민들과 의견을 공유한다.

기사입력: 2019/07/13 [19:2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