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아인협회 중앙회장 변승일씨

협회문턱은 낮게, 농아인 배려는 높게

변승일씨가 한국농아인협회 11대 중앙회장으로 당선됐다.

전국 농아인들을 대표하는 한국농아인협회 11대 중앙회장으로 변승일 씨가 당선됐다.

한국농아인협회는 7월 1일 대전광역시 중구 소재 평생학습관에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11대 임원선거를 치렀다.

이날 중앙회장 후보로는 변승일, 강주해, 김재호, 김양승 씨 등 총 4명이 출마하여 열띤 경쟁을 펼쳤으며, 변승일 후보가 전체 대의원 203명 중 104명에게 지지를 얻으며 임기 4년의 중앙회장으로 당선됐다.

한국농아인협회 11대 중앙회장으로 당선된 변승일 후보는 1974년 전북농아학교를 졸업하고 2007년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최고위과정 국가정책과정 63기를 수료했다. 또 1989년 한국농아복지회 전북지부장, 2005년부터 한국농아인협회 제7대~제9대 중앙회장으로 재직했으며 2006년 대한농아인체육연맹 회장, 2012년 아시아태평양농아인스포츠연맹 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선거에서 변승일 중앙회장은 장벽없는 한국농아인협회를 주장하며 6개의 주요 공약을 제시했다. 공약 내용으로는 ▲문화복지플러스 ▲인권복지플러스 ▲행정복지플러스 ▲교육복지플러스 ▲소통복지플러스 ▲일자리복지플러스 등을 제시했다.

 

변 회장은  "앞으로 협회의 문턱은 낮게, 농아인에 대한 배려는 높게, 눈높이는 같게 이끌어가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한편, 이날 한국농아인협회 중앙회 이사에 대한 선거도 함께 진행됐다. 선출직 이사로는 김정선, 지교하, 정연숙, 한휘, 김정근, 채태기, 정진범, 하승옥, 최종진, 박순임, 여인수, 이헌도 등 12명이 당선됐고 변승일 중앙회장이 지명한 이사로 손원재, 김병찬, 강석화, 김재철, 김태수 등 5명이 선출됐다. 또 감사로는 김목영, 김세식 씨가 당선됐다.

기사입력: 2019/07/14 [16:2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