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대응 방안 논의

아시아 4개국

국내외 전문가 70명이 참석했다.

문화체육관광부710서울(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한국과 동남아시아 3개국이 참가하는 ‘2019 -동남아 포럼(2019Asia4 Copyright Forum)’을 개최했다. 이와 함께 11에는 참가4개국의 음악집중관리단체(CMO)가 참가하는 실무공동연수(워크숍)가 열렸다.

 

  한국 문체부와 태국 상무부, 필리핀 지식재산청,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가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포럼에는 한국 측에서는 문체부 윤성천 저작권국장, 한국저작권위원회 임원선 위원장 등 정부 및 유관 기관·단체·업계관계자와 전문가 등 60여 명이, 해외에서는 태국 토사폰단수푸트라 지식재산국장, 필리핀 저작권 및 저작인접권국 이멀슨 쿠요 국장,베트남 찡 뚜언 타잉 저작권국 부국장 등 정부 관계자와 음악 집중관리단체관계자 13명 등70여 명이 참석했다.

 

아시아 4개국 저작권 당국 간 포럼과 간담회를 통한 협력 방안 모색

 

  한국과 동남아국가 간 저작권 포럼은 2008년 한국-태국 간 포럼을 시작으로 저작권 현안에 대한 양국 정부와 업계, 학계의 의견들을 공유하며2010년에는 베트남, 2011년에는 필리핀까지 확대해가면서 매년 열려왔다.올해는 참가국들의 의견에 따라 동남아 3개국을 초청해 우리나라에서 포럼을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변화하는 환경에서의 저작권: 정부의 대응과 집중관리단체의 역할을 주제로 최신 저작권 동향과 저작권 시장 확대 방안,음악 집중관리단체 현황과 협력 방안 등에 관해 조명했다.

 

  포럼 마지막 순서에는 정부단 강평 및 간담회도 마련된다. 간담회에서는참가국들 간의 협력을 확대하고 저작권 분야의 최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방안과 민간 교류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

 

-동남아(태국, 필리핀, 베트남) 음악 집중관리단체 실무워크숍 개최

 

  711오전에는 부대행사로 집중관리단체 간 공동연수(워크숍)열렸다. 이번 공동연수에서는 해외 3개국 및 국내 음악 집중관리단체가상호 간의 주요 현안과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연계망(네트워크)을 구축해 정기교류회를 개최하는 등, 음악저작권 산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이날 오후에는 해외 단체 관계자들의 한국 저작권기관 방문(한국음악저작권협회)과 문화 탐방[엠비시 월드(MBC WORD)]도 이어졌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우리나라와 동남아시아 3개국이 양자 간 포럼을이어오다가 정부와 민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총 4개국이 한자리에모이게 된 것은그 자체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저작권 환경과 제도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저작권 분야의 교류를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7/14 [16:5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