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시민단체에 개방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

최봉실 기자 | 기사입력 2019/10/05 [13:47]

모든 시민단체에 개방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

최봉실 기자 | 입력 : 2019/10/05 [13:47]

  10월 2일 국무조정실 등을 대상으로 시작되는 2019년도 국정감사는 10월 15일 법무부, 17일 대검찰청 등 10월 21일까지 20일간 실시된다. 16개 상임위원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제외)가 채택한 국정감사 대상기관은 총 713개 기관으로, 위원회 선정 대상기관은 668개 기관, 본회의 승인대상기관은 45개 기관이다.  

올바르고 효율적인 국감이 이뤄지는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국회사무처는 시민단체가 보다 편리하게 국감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개방형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을 설치 ·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정감사 참관을 희망하는 모든 시민단체는 국회사무처에 신청한 후, 이곳을 공동 이용할 수 있다. 

국회사무처는 1999년부터 매년 시민단체의 국정감사 모니터링 활동 공간을 지원해 왔으나, 일부 단체가 사실상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과정에서 여타 시민단체는 사용하기 어려웠던 문제점과, 다른 단체도 참여를 요구하는 개선 요구가 꾸준히 이어져 왔다.

「국정감사 참관 지원실」이 모든 시민단체에 개방됨으로써, 국회의 국정감사 활동을 좀 더 가까이서 정확하게 지켜본 단체들의 다양하고 종합적인 평가 활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정감사참관 지원실」이용을 희망하는 시민단체는 국회사무처 의사과에 전화(☏02-788-2903) 또는 팩스(☏02-788-3900)로 신청하면 된다.

 

 직접 신청 · 방문해 이용하지않는 시민단체 및 일반 국민은, 국회 홈페이지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으로 편리하게 국정감사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