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문예미술사진 공모전

주제는 '행복의 모양'

편집팀 | 기사입력 2020/10/23 [23:00]

장애인 문예미술사진 공모전

주제는 '행복의 모양'

편집팀 | 입력 : 2020/10/23 [23:00]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이하 누림센터)1911회 경기도 장애인 문예·미술·사진 공모전’(이하 공모전) 수상자를 발표했다.

올해로 11회를 맞이한 공모전은 도내 장애인의 사회참여 증진 및 예술활동 장려를 위해 2010년부터 시작됐으며, 10년간 4286점의 작품을 선보였다. 특히 올해는 경기도장애인복지시설연합회와 협업해 더 많은 장애인이 예술적 기량을 펼치도록 기획됐다.

이번 공모전은 행복의 모양을 주제로, 문예(·수필), 미술(회화), 사진(디지털) 세 부문으로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사회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문예 136, 미술 219, 사진 174점으로 총 529점이 접수돼 전년 대비 접수인원 26.5%, 작품수 40.7%가 증가해 큰 화제를 모았다.

모든 작품은 주제적합성, 창의성, 표현성, 완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했으며 총 51점이 최종 입상했다. 대상의 영예는 문예부문 우동욱 작가의 밭에서 나를 잃다1’, 미술부문 김영자 작가의 기억 속의 풍경’, 사진부문 이효진 작가의 날 떨구지 마~~’가 차지했으며, 이 외에도 각 부문별로 우수한 기량을 드러낸 작품이 수상 목록에 올랐다.

이 공모전에서는 부문별로 대상(부상 50만원) 1최우수상(부상 30만원) 2우수상(부상 20만원) 3가작(부상 10만원) 4입선 5특별상(경기도지사상/경기도의회 의장상) 2점을 수여한다. 시상은 11월에 비대면 우편 시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각 수상작은 누림갤러리에 상시 전시할 뿐 아니라 장애인식개선 등을 위한 행사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누림센터는 공모전이 11회를 맞이한 데는 장애예술인의 적극적인 참여와 그들의 이웃이 보내준 견고한 지지가 있었으며 앞으로도 누림센터는 도내 장애인이 예술을 통해 이웃과 사회와 소통하는 데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수상내역은 누림센터 홈페이지(www.ggnurim.or.kr)를 참고하거나 네트워크팀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